12.5km 무학산 둘레길 웰빙 산책로로 각광

 25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시작한 ‘희망근로사업’이 국민들로부터 호되게 질책 받았다. 임금의 30~50%범위 내의  희망근로상품권도 임금은 현금으로 전액 지급해야 하는 근로기준법을 위반하므로 도마에 올랐고 낮은 임금과 상품권에 공공근로성 일자리 등으로 인해 자영업자가 6.7%, 청장년층의 참여는 29%에 불과하여 휴폐업 자영업자와 실직자 등을 우선으로 지원하려는 애초의 정부 정책이 변질되어 상당수 노인층의 소일거리로 전락하였다고 볼맨소리가 많았다. 


△ 녹색선이 무학산 둘레길/사진을 클릭하면 큰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

 또 항간에는 일거리 자체가 공공근로성이 짙다보니 일보다는 임금살포에 무게중심이 있다하여 시간만 때우면 된다는 인식이 팽배하여 여기저기서 이런 모습들이 목격되기도 했다.

  참여자 또한 불만이 많았는데 이 일 자체가 직업으로서 일이 아닌 단기 일회성일이다 보니 희망근로라기 보다 땜질근로에 희망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절망만 주는 그야말로 '적당히'가 몸에 젓을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었다.

  그런데 당초 우려와는 달리 희망근로가 사업장에 따라 정말 희망을 만들어 낸곳이 있었으니 바로 마산의 '무학산 둘레길'이다. 처음 이 안이 나올때만해도 공무원은 물론 시민들도 회이적이었고 시큰둥했다. 그래서 올 6월초 이 사업을 시작 할때만 해도 관심가지는이 별로 없었고 공사가 마무리 단계라는 마산시의 홍보에도 설마했었다.

  11월 16일 6개월여만에 개통식이 있었는데 이때 지역 언론에서 마지못해 취재를 했고 이것이 뉴스로 신문 및 블로그 기사로 쏟아지니 지리산 둘레길, 제주 올레길이 인기리에 명소로 자리잡은 터라 자연히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게되 산에 오르는 길에 이 길에 들어선 사람들의 입을 통해 '무학산 둘레길'이 개통 고사떡도 마르기도 전에 웰빙산책로로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.


△ 만날재 모녀의 상봉 장면이다 


△ 이 길은 개울과 농경지를 거친다  


△ 둘레길을 걷다 바라본 마산 앞바다  

  
△ 그냥 시골 오솔길을 떠올린다.

  무학산 둘레길은 100대 명산인 무학산의 2~4부 능선을 따라 수평으로 완만하게 걷는 건강 트레킹 코스다. 제주도 올레길과 같이 마산앞바다와 시가지를 조망하며 산림욕까지 겸할 수 있어 관광, 건강, 웰빙을 동시에 만끽 할 수 있는 경남 유일의 산책로이다.

  예곡동 밤받고개에서 시작하여 만날고개, 완월폭포, 서원곡, 앵지밭골을 지나 석전사거리까지 이어지는 총 길이 12.5km의 산책로로서 보통 걸음으로 약 3시간 30분정도 소요된다. 물론 석전사거리에서 거꾸로 걸어도 무방하다.

  이 길에는 산행인을 위한 편의시설(의자, 평상, 전망대, 정자 등)이 중간 중간 배치되어있어 산책로로서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편백림 산림욕장도 2개소가 있어 이 길을 걸어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잘된 길이라고 입을 모은다.

  월영ㆍ문화ㆍ반월ㆍ완월ㆍ자산ㆍ교방ㆍ회원 2동 등 총 7개 동이 참여해 일일 희망근로 147명을 투입하여 만들어진 이 길에 참여했던 근로자는 물론 구간을 맡아 일했던 동사무소직원들 역시 힘들었던 과정들의 고통이 있었지만 만난 한 공무원은 '이 길을 걷는 사람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떠올리면 자부심이 느껴진다.'라고 했다. 

 


△ 위 길들은 그냥 옛날 산너머 동네 장보러 가는 편안한 오솔길이다/이런 길에서 여러 사람들을 만났다 


△ 숨이차지 않아도 잠깐 앉아 쉬었다 가고 싶은 곳이다 


△ 옛날 산짐승의 출입을 막기위해 쌓은 돌담장이 정겨운 편백림 산림욕장이다 


△서원곡 사방댐이 있는 구간 나무다리다

  희망근로가 또 등산객들의 기분을 좋게한 곳이 있다. 만날고개를 넘어 쌀재고개길 우거진 숲속으로 길을 걸어 올라가다 보면 길 양옆으로 깨끗하게 잡초가 제거되어 쾌적한 산책을 할 수 있는데 이도 희망근로로 이루어진 것이고 쌀재고개에서 대곡산 오르는길(약 0.8km) 역시 현지의 고사목등 불량목을 이용하여 경사지 계단을 만들고 주변 관목들을 제거하여 등산로를 말끔하게 정리하였다.

  이 등산로를 걷다보면 이 분들이 정말로 혼신을 다하여 정비한 흔적들을 보고 느낄 수 있는데 이 길을 오를때마다 이 분들의 땀과 정성이 생각나 감사한 마음으로 이용하게 된다. 절망으로 느껴졌던 희망근로가 이곳에서는 이 길을 만든 분들이나 이용자들 모두에게 가능성과 희망을 안겨준 좋은 모델로 길이 남을것이다.


△ 쌀재고개/억새꽃이 바람에 나부끼고 숲은 말없이 계절을 받아 들인다 


△ 희망근로로 만든 나무다리와 목계단/쌀재고개길에서 대곡산 오르는 입구다 


△ 당초 등굴류와 관목이 엉켜 등산로가 좁았으나 목계단을 설치하고 등산로를 넓혀 주변을 깨끗이 정리하였다 


△ 현장에서 마련한 재료로 아기자기 정성스레 목계단을 설치했다 


△ 대곡산 오르는 중턱에서 바라본 감천골 


△ 새심한 부분까지 정성을 쏟았다 


△ 옆으로 경사가진  미끄러운 부분에 나무를 걸쳐 평탄한 길을 만들었다 


△ 대곡산 가기전 능선부/주변 나무들까지 신경을 썼다 


△ 능선부 길이 깔끔하게 정리되었다 


△ 대곡산 가기전 능선부에서 바라본 풍경/대산과 광려산이 보인다 


△ 헬기장이 있는 능선부로 이 주변은 넓고 평편한 곳이다 


△ 대곡산 정상/여기서 무학산, 만날재로 갈라진다 


△ 오마이뉴스에도 실렸다.

 

아래 첨부파일은 무학산 둘레길에 대한 안내 팜프렛입니다.

 

Posted by 林馬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2016.02.13 05:34 신고

    끝까지 가 보진 않았지만...
    무학산 둘레길..좋던걸요.ㅎㅎ
    잘 보고갑니다.
    안부전해요^^